최근 포토로그


[진주 냉면] 하연옥을 다녀와서 ▶ 카페 그리고 맛집


소실적 진주에 가서 먹었던 냉면이 맛난 기억이 있다. 내가 진주에 간적은 있었나 하는 생각도 갑자기 들기도 하는데..
그건 나중에 나의 지워진 기억속에 맡기고.. 내 옆자리에 있는 사람에게 자랑질을 마구마구 했었나 보다.

그런데.. 이런 기억을 모두 기억했는지... 진주 갔을때, 냉면을 먹어보자고 제안해 왔다.

고참... 그래 오랫만에 냉면이다. 하고 검색해 봐 했는데... 하연옥을 검색해서 알려주었다.

그래 한번 가보자.. 어디를 갔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래도 한번 기억속에 있는 맛을 알려줄까 하는 생각을 품고 가보게 되었다.


오 물냉과 함께.. 비냉.. 그리고 육전을 주문했다. 한번 배터지게 먹어보자. 

주문을 하니 아래와 같은 국물이 먼져나왔다. 이건 육전을 주문하면 준다고 했다. 육전이 나왔을때 야채랑 먹어보니.. 오 나름 맛도 나쁘지 않아서.. 좋았던 것 같았다... 소주가 필요한데... 막걸리도 좋고... 운전을 해야 해서 아쉬움을 달랠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기다리던 냉면들의 등장 이었다.  그세를 참지 못했는지 육전도 같이 왔다.






물냉과 비냉의 등장... 이게 식초를 타기전에 냉면과 그리고 아무것도 섞지 않고 .. 비냉을 섞어서 맛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내게 주어진단 말인가..

하지만 .. 춥다는 옆에 있다는 사람의 말에  비냉에서 . 급 물냉으로 나의 냉면은 바뀌고.. 결국 비냉은 냉정한 평가만 듣게 되었다.

어때.. 맛나나???

물냉은 서울에서 평양냉면과 함흥냉면보다는 맛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웬만한 남산 주변으로 펼쳐진 냉면벨트의 유명 맛집들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였다.

비냉은 본인의 냉면중 베스트 5안에 든다고 할 정도로 맛난다는 이야기를 해주었다.
다음에도 진주 오면, 이 비냉 먹자고 할 정도로... 맛나다고 했다.

육전도 고기가 참 맛났다.. 배 부르게 먹을 정도로.. 오 양이 결코 작지 않았다.

몇 시간을 운전해서 온 나그네에게, 배부르게 해준 고마운 맛집으로 각인되기 직전이었다. 아 언제 자러 가야 하나 ㅠㅠ




덧글

  • 좀좀이 2019/10/25 14:46 # 삭제 답글

    진주냉면 이야기는 많이 들어봤는데 사진으로는 처음 봤어요. 물냉은 고명이 꽤 푸짐하게 올라가 있는 거 같아요. 명성에 걸맞게 맛있었군요 ㅎㅎ
  • powerenters 2019/11/14 07:06 #

    ^^ 넵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