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사] 월정사 맑은 공기에서 -강릉가는 길에서 ▶ 떠나보자


강릉 가는 길에는 들릴때가 마땅한데가 없다고 생각하고.. 고른 곳이 과거 가본 .. 월정사

눈이 오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한 것이 큰 흠이라면 흠인데..

월정사로 가게 된 이유는 오직 하나.. 맑은 공기... 그리고 편한한 길..

수타에서도 길이 좋아 다시한번 가보고자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여기도 마찬가지다.. 원래 여기가 먼저 걷기 좋은데.. 하던 생각이 들어 절로 탐방? 아닌 탐방을 다닌다.

여기에 매력을 느꼈던 이유는 임산부도 편안하게 걷기 좋다는 이유에서 절 쪽으로 내가 데리고 왔다.

나름 오르막길도 부드럽고... 평지도 걸으며, 공기도 좋다는 이야기를 속삭이면서 데리고 왔었는데.. 그게 추억도 되고.. 나름 편안하게 갔었던 것 같았다.

특히 갔던 날은 눈도 마지막에 내려서 ... 뭐랄까 기분이 묘한 느낌도 안겨 주었다.






우리가 갔을때도 이미 눈이 한번 내렸던 터라... 주변에 흐르던 물에는 이미 얼음과 눈이 뒤섞여 있었다.




월정사는 큰 절이라 가면 내부나 외부에서 큰 절임을 알 수 있게 화려하게 변신하고 있었는데. 절 주변의 걷기라든가.. 뭐 이런것 그리고 일주문 주변을 한번 돌고 오는 코스 개발이라던가..

가는길에 박물관을 크게 짓고 있었는데... 아마 이런 것도 큰 절의 힘을 느끼게 해주는 부분 이었다.

사진을 많이 찍지고 이쁘게 하는 일은 안하지만.. 찍다보니.. 월정사가 쓰여 있어 한번 넣어 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


메모장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