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윤리학]을 보고 ▶ 영화 같은 인생



이 영화 올해초에 나름 저렴한 가격에 등장한 영화였던것으로 기억된다. 나름 다른 영화보다 흥미롭게 그 시절? 때 본것으로 기억한다.

주인공의 파괴력으로 볼때.. 문소리.. 이제훈.. 정도만 .. 사실 개인적으로 이재훈이 연기가 좋다.. 뭐 이런것은 모르겠지만.. 너무 순식간에 올려서 된 배우 같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곽도원이나 조진웅 김태훈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직 주연을 소화하기가 좀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나만 그런 생각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그런 점에서 ... (배우들에게는 살짝 미안한 감도..)

어찌되었던, 영화 자체는 그 당시 보던 영화중에서는 가장 흥미롭게 본 것 같다.

그렇게 영화를 만들기 위한 투자 비용도 많이 들어가지도 않은 것 같은데..  영화자체의 이야기 구성들이 좋아 나름 즐겁게 본 것 같다.

다만 아쉬운 것은 마케팅에 이제훈을 내세운 것이 오히려 독이 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야기 단편단편으로 이어져 있으면서, 전체적으론 영화가 이어지는 그런 약간은 독특한 구성에.. 이야기속의 주인공의 역활도 뚜렸하여, 캐릭터적 재미도 잘 살렸고... 특히 그들의 모든 상대역으로 나왔던 배우 고성희 였나... 이 여자를 둘러싼 이야기도 나름 흥미를 돋구기에는 충분했다.

아울러 단편단편을 나누어주는 장면들이.. 당연한다는 듯 이 이어주고 있어서 나름 느낌이 있었다.

분노의 윤리학
이제훈,조진웅,김태훈 / 박명랑
나의 점수 : ★★★

이제훈은 별로 였지만 .. 나머지 캐릭터는 아주 마음에 들었던 영화.. 고참 .. 저가로 잘 만들은 것 같아서 더욱 마음에 드는 영화

이글루스 가든 - 내맘대로 영화해석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


메모장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