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신세계] 를 보고 ▶ 영화 같은 인생

느와르 어쩌구 그리고 새로운 영화의 지평을 열었다는 둥
보여지는 말은 참 다양한데, 결국은 이 영화 나름 신선하기는 했지만

어딘지 모르게 차별성은  없었던것 같다.
물론 영화가 모든 것을 차별화 하고 신선하게 영화를 늘 새롭게 만들었으면 좋겠지만?

쉽지는 않았던 것 같다.

그렇지만 중국풍의 이야기 혹은 그냥 어디서본듯한 이야기가 .. 오히려 사람들에게는 아니 나에게는 친숙하게 다가왔다
같이 본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자면 호불호가 확실하게 갈렸던 것 같다.

나는 어떨까?

개인 적으로는 비추쪽에 손들어 주고 싶다.

첫째는 이정재가 너무 없이 나오는 캐릭이라는 점이고, 둘째는 허무하게 뒷 부분의 덮히는게 마치 시간에 쫓기듯 마무리가 되었기 때문이다.

중간에.. 에피를 하나 더 넣었다면 어떠했을까?
이거 하나 생각해 보고 싶다. 송지효의 에피정도만 해서 말이다. 그랬다면 .. 

너무 시간이 길어질까나 ..

지금 생각해 보면 충분히 그 시간까지 길어질 수 있는 것도 감당해 낼 자신이 있는데.. 
심야에 감독한정판 이라고 해서 3시간 정도를 할애해서 해준다면.. 오히려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제안도 해보지만. 너무 욕심일까?

너무 지난 시점에 영화에 대한 단상을 생각해 보려니 머리가 쉽게 굴러가지는 않지만.. 

이 두가지는 나에게 그닥 좋은 느낌은 아니였다는 것에 한표 주고 싶다.

이 영화에서 그나마 가장 만족스러운것은 황정민의 능청스러운 연기 이거 하나인것 같다.
거참 어찌나 찰지게 영화의 캐릭터에 분해서 잘 하는지.. 아마 그만이 이 영화속에 가장 잘 녹아 있던것 같다.

물론 민식옹은 default 이긴 한데.. 그래도 황정민이 최고 였던것 같다.

이 영화의 시리즈가 앞 이야기 or 뒷이야기 또는 스핀오프 형태로 나와주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은 여전하다.. 전작의 호불호를 좀더 호쪽으로 만들어주기 위해서 라도 말이다.





신세계
이정재,최민식,황정민 / 박훈정
나의 점수 : ★★★

황정민과 그의 주변에 있는 슈트발만 보였다.
이정재는 아직 뭔가 어정쩡한 모습이 안타까울 뿐이였다.

좀더 영화를 이끌어가는 힘이 있었다면 하는 생각이.. 물론 이정재도 역활에서 보자면 훌륭했던것 같은데..






 

이글루스 가든 - 내맘대로 영화해석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