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를 보고 ▶ 연극 같은 인생

와우 난 최근 우울함을 떨쳐내기 위해서 뭘 해볼까 하고 고민 많이 했었는데.. 그중에 하나가 바로 연극을 보는 것이였다.
그래서 보게된 연극 나는 야한여자가 좋다..

나름 뭐랄까 .. 교수와 여제자를 보지 못해써.. 오기가 생겼단 말인가.. 여기 대학로의 극장과는 인연이 없었는데.. 우연치 않게 연이 닿게 되었다.

이제는 살짝 된것 같은데.. 최근에는 그룹 자자의 맴버중의 하나가 사라역으로 더블 캐스팅 되어서 이야기가 나왔었다. 나름 난 개인적으로 이파니를 좋아해서.. 이 배우가 나오기를 기대 했었다. (사실 누가 나오는지 보지도 않고 그냥 덜컥 본것이라서)

이파니를 좋아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내가 알았던 사람과 이름이 비슷해서 이정도로 해두고 싶다.

뭐 그외에도 여러가지 이유가 .. 있다.. 나름 눈을 내리고 있으면.. 아니 살짝 머리에 눈이 가려질때가 아마 이파니의 매력의 절정이 아닐까 한다. 물론 볼륨감 있는 몸매도 한힘 하지만 말이다.

아울러 생각지도 않게 이채은과 조수정을 볼수 있어서 .. 나름 좋았다고 해야할까나.. 어찌되었던간에 이 공연은 여인네들의 나름 경쟁심이 펼쳐지는 공연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본 공연에 앞서 자자의 공연이 펼쳐 졌는데 나름 미안한 이야기지만 자자를 처음에는 날아보지 못하였다. 하지만 나중에 알아봤다는.. 자자의 유니나 양을 보니.. 음 그래 맞군 할 정도로 말이다.. 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처음의 오프닝은 자자의 주 래파토리인 버스안에서였는데.. 나름 소극장 공연 같은 무대여서 그런지.. 느낌도 좋고.. 맴버 모두가 느낌이 좋았다.

최근에 앨범이 나온거 같은데.. 나름 월드컵에 묻혀서 빛을 발하지 못하지만.. 다시 멋지게 부활하길 기대해 본다.

이 공연은 나름 살짝 외설 아니 조금은 찐득한 대사와 추임세로 시작하는데.. 성행위 보다는 나름 뭔가를 있게 만들어 주기 위해 노력했다는 표현이 낳을 것이다. 특히 대학이라는 무대를 중심으로 펼쳐지기에.. 먼가 독특함을 .. 아니 내가 대학을 지나온지가 퍽 되어서 그랬을까나. 힝 ~~

뭐 그렇다.

아울러 여기서 공연의 남정내에게 볼거리는 지승남역으로 나온 배우인데 몸이 참 튼실하게 잘 만들어 져 있다는 사실을 .. 공연내내 몸자랑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뭐 이렇게 첫 장면이 펼쳐지면.. 공연의 내부에서는 학교에서 성행위를 한 자를 색출해 내는 에피소드를 타고 공연내내 이야기를 풀어간다. 과연 야한여자란 무엇인가? 그리고 과연 뭐랄까 일탈에 대한 한번쯤의 생각.. 아울러 압박감에 시달리는 .. 그리고 내내 색적인 여자 야한여자란.. 그리고 그들은 무언가 탈출할 해방구는 없는 것인가라는 이야기를 전반적으로 이야기 해주고 있다. 나름 색적인 부분에서 사회를 살짝 비꼬아 가며.. 엘리트들의 무지함과 .. 비도덕성까지.. 음 이런 연극에서 무엇을 많이 발견했냐고..

나름 옥보단에서도 주는 교훈이 있듯이 모든 이야기에는 그만한 내용의 이야기꺼리가 있다는게 내 지론이기에.. ^^;;

하여간 공연은 이런 다양한 이야기를 너무 짧은 시간에 뿌려될려고 했는지.. 마지막에는 공연을 이끌어 가는 힘이 조금 달린다고 해야할까나.. 너무 쉼없이 지나간 것도 있지만.. 살짝.. 공연이 점핑된다는 느낌이 있었다. 이 느낌만 좀 어떻게 한다면 나름 높은 점수를 받을 터인데.. 하는 아쉬움이 남기도 했다.

그렇지만 나름 배우들의 연기 경험 및 보아왔던것을 비추어 볼때.. 나름 멋진 공연이었으며, 출연한 배우들에게도 박수를 보낼 정도였다.

또한 앞으로 계속 나올 유니나 양도 기대가 살짝 되었기도 했고.. 마지막 자자의 곡으로 공연의 종료를 알려주는데. 이번 6월 8일에 출시된 7집 탄생 (誕生) 의 Dooli Dooli 였는데 .. 나름 느낌도 있었고 좋았던것 같다.

참 그리고 이 공연은 뭐랄까 .. 이파니 보다는 조수정의 몸매가 더 부각되어야 할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파니라는 기존의 아이콘 보다는 오히려 조수정이란 배우의 모습에서 뭐랄까 볼륨감있는 몸매와 전체적인 색이라는 표현이 잘 어울리는것같다. 공연에서는 좀더 싼티가 나지만 나름 그런 틀을 벋어나 볼때는 조수정이 최고인듯 했다. (나름 그녀의 몸매를 유심히 관찰 했다는 ㅎㅎ - 이러니 변태 같네 ㅠㅠ)

또한 이채은이 전체적으로 공연내내 잘 받는다고 해야할까.. 비주얼한 모습은 공연한 여배우들 중에서 최고였다.. 물론 마지막 부분에서 그녀의 나름 감춰진 내용이 나오는 것도 좋았고.. 공연 내내 이븐 모습이라고 해야할 것이다.

아울러 민수진과도 사진을 찍었는데 극의 전체적으로 나름 4차원적인 캐릭터를 잘 소화해 냈었다. 손가락을 살짝.. ㅎㅎㅎ

지금 생각해 봐도 살짝 귀엽다나...

그리고 이 공연내내 보면서 내가 공연보다는 주변인 이야기를 한것이 참 많은것 같은데.. 그만큼 아마 본 공연도 공연이지만 가쉽꺼리가 많기에 그러지 않았나 생각된다.

다시 생각해 보면 이번 공연에서의 첫 수확은 공연을 같이 보러가는 친구가 드디어 공연에 호흡해야 한다고 해야할까 ? 드뎌 뭔가 애드리브를 공연장으로 쏴주는 ㅋ 모습을 보게 되었다. 그려 수고했네 친구 이제 공연을 즐길때가 된 것 같으이..


최근 만약 재미없다. 그리고 여름이라 뭔가 시원하고 머리를 식히고 싶다. 뭐 이런 공연을 찾는다면.. 살짝 뜨거운.. 공연인 이 공연 나는 야한여자가 좋다를 추천해 주고 싶다.

이글루스 가든 - 연극 문화에 살짝 취해보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


메모장

twitter